[저작권 한국일보] 위의석 세나클소프트 대표가 새로 시작한 헬스케어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박형기 인턴기자

[한국일보 최연진 기자] 1세대 해커로 국내 IT산업 선도하며 네이버, SK텔레콤에서 핵심서비스를 개발하던 위의석 세나클소프트 대표는 퇴사 후 ‘건강관리’ 스타트업을 창업했다. 그는 6월 클라우드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를 이용한 EMR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위 대표는 환자들을 위한 스마트폰용 소프트웨어(앱)도 개발할 계획이다. PHR은 병원의 EMR과 연동돼 병원이나 의사가 환자들에게 알려야 할 사항을 앱으로 전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더 많은 소식을 확인하세요

News Sep 13, 2022

클라우드 EMR, 스타트업 간 춘추전국 시대…“의사는 진료에만 전념 가능”

News Jun 30, 2022

서울아산병원-세나클소프트, 첫 기술 협력 프로젝트 성황리에 마무리

News Jun 22, 2022

세나클소프트, 서울시내과의사회 학술대회 참여 성료

세나클소프트가 지난 19일 열린 서울시내과의사회 학술대회에 참여하여 클라우드 EMR 최초로 국가건강검진 연동기능이 추가된 ‘다랑쉬오름’을 선보였다. 위의석 세나클소프트 공동대표는 "현장의 수요를 반영한 다양한 기능을 지속적으로 추가함으로써 고객 지향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News Jun 9, 2022

“나의 병원 기록을 언제 어디서나 볼 수 있게” 세나클소프트, 개인건강관리 서비스 개발

News May 16, 2022

세나클소프트, 국가건강검진 연동한 오름차트 새 버전 출시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세나클소프트는 자사가 서비스하는 오름차트의 새로운 버전인 ‘다랑쉬오름’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세나클소프트는 클라우드 SaaS(Software as a Service) 기반의 EMR(Electronic Medical Record, 전자의무기록)인 '오름차트'를 지난해 1월부터 의원급 1차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제공 중이다.

News Feb 22, 2022

진화하는 클라우드 EMR…’오름차트’, 기술 더한 새 버전 출시

News Feb 22, 2022

“쓸수록 안심” 내과 전문의가 ‘오름차트’ 선택한 이유

시간·공간에 제약 없는 접근성, 철저한 보안, 빠른 설치 및 실행 속도, 사용 편의성, 비용 효율성 등 기존 오름차트가 가진 강점에, 프로그램 출시 후 추가된 의사들의 피드백들을 반영해 새 버전을 내놨다.

News Feb 10, 2022

하나은행, 세나클소프트와 협업…헬스케어 마이데이터 준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