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가 ㈜세나클소프트와 지난해 12월 8일 ‘클라우드 기반의 EMR 및 데이터 연계사업’ 업무 협력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최대집 의협회장과 위의석 세나클소프트 대표다.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클라우드 전자의무기록(Electronic Medical Record :EMR)기반의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세나클소프트(공동대표 위의석, 박찬희)가 126억 원의 시리즈B투자를 마쳤다고 26일 밝혔다. 카카오벤처스,뮤렉스파트너스,두나무앤파트너스 등 기존 투자자들과 더불어이번 라운드에서 새롭게 아산사회복지재단이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했다. 2018년 11월 설립 이후 누적 투자액은 230억 원 규모다.